홈 차로 길가는 여성들 뒤따라가며 바지 벗고 '음란행위' 한 변태 남성
차로 길가는 여성들 뒤따라가며 바지 벗고 '음란행위' 한 변태 남성
입력 2019.07.16 20:5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얼마 전 구미에서 한 남성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여성의 치마 속을 대놓고 들여다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된 가운데, 또다시 성범죄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에는 한 남성이 길가는 여성들을 차량으로 뒤따라가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3시께 구미시 인의동 원룸지역에서 "남성이 바지를 벗은 채 차량 창문을 내리고 음란행위를 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피해 여성은 "한 남성이 차를 몰고 따라와 옆에 세운 뒤 (우리를) 쳐다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라고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덧붙여 "차량 창문을 내렸을 때 남성은 바지를 벗고 있는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 남성은 차를 몰던 중 여성 2명을 뒤따라가 음란행위를 저질렀으며, CCTV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 지었다.


현재 경찰은 해당 남성에게 공연음란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형법상 공연음란 혐의는 징역 1년 이하 또는 벌금 500만원 이하 등에 처한다.


최근 구미에서 일어나는 잇단 성범죄에 시민들은 큰 불안에 떨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