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꼬마 주인의 엄청난 '반전 매력(?)' 발견하고 송아지가 지은 현실 표정
꼬마 주인의 엄청난 '반전 매력(?)' 발견하고 송아지가 지은 현실 표정
입력 2019.07.15 15:30

인사이트imgur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직 아기라고 생각한 꼬마 주인이 바지를 내린 순간 송아지는 엄청난(?) 것을 마주했다.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imgur)'에는 미국의 한 목장에서 화보 촬영 중인 꼬마 주인과 송아지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푸른 잔디밭에 서 있는 꼬마 주인의 모습과 그 옆을 지키는 송아지가 보인다.


인사이트imgur


꼬마 주인은 멜빵 바지를 입은 채 송아지의 고삐를 잡고 있고, 송아지는 얌전히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때였다. 꼬마 주인은 화장실 신호를 느꼈는지 카메라를 등지고 서서 바지를 내렸다.


그러자 그 옆에 있던 송아지는 자기가 보고 있는 광경에 크게 놀랐는지 눈을 휘둥그레 떴다.


또한 꼬마 주인의 비범한 물줄기(?)를 경험한 송아지는 눈이 빠질 듯한 리액션을 보여줘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인사이트imgur


해당 사진을 공개한 사진작가는 "혼자 보기 너무 아까웠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송아지가 이 헤프닝 이후로 무조건 복종했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송아지의 역대급 '동공 지진'에 누리꾼들은 "진짜가 나타났다", "얼마나 대단하면 저런 표정이 나올까", "될성부른 나무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