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투명벽' 설치했더니 왕짜증 내다 '초사이언'으로 변신한 댕댕이
'투명벽' 설치했더니 왕짜증 내다 '초사이언'으로 변신한 댕댕이
입력 2019.07.14 21:37

인사이트YouTube '속삭이는몽자'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견주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투명벽 챌린지'에 도전한 '몽자'의 현실 반응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속삭이는몽자' 유튜브 채널에는 투명벽과 싸우고 있는(?) 몽자의 모습을 담은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투명벽 챌린지는 강아지 눈에 잘 보이지 않는 투명한 랩을 문 사이에 씌워 벽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강아지들은 나름대로 머리를 굴려 이 상황을 대처하게 되는데, 과연 몽자는 어떤 방법을 선택했을까.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속삭이는몽자'


영상 속 몽자는 투명벽이 생기자 짜증을 내며 견주를 부른다. 마치 "이게 뭐야! 이것 좀 어떻게 해봐"라고 말을 하는 것만 같다.


몽자는 계속해서 어쩔 줄 몰라 하며 불안해했다. 하지만 곧 놀라운 점프력을 보이며 투명벽을 훌쩍 뛰어넘는다.


이에 견주가 투명벽 높이를 한층 높이자 몽자는 체념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주인이 불러도 가지 못하고 짜증만 내는 모습이다.


그러나 사랑하는 아빠가 오자 몽자는 아빠에게 가기 위해 벽을 아예 뚫는 괴력을 선보였다.


아래는 작고 귀여운 '초사이언' 댕댕이로 변신해버린 몽자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속삭이는몽자'


YouTube '속삭이는몽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