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정부 대신 일본 날아가 직접 '긴급 물량' 확보하고 돌아온 이재용
문재인 정부 대신 일본 날아가 직접 '긴급 물량' 확보하고 돌아온 이재용
입력 2019.07.14 18: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별다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한 가운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일부 해결에 성공했다.


일본 출장에서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핵심 소재 '긴급 물량'을 어느 정도 확보하고 돌아온 것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최근 일본 출장 중 수출 규제 대상 3개 소재의 '긴급 물량'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 3개 품목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꼭 필요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산(HF) 등이다.


인사이트뉴스1


이는 이 부회장이 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경영진을 소집해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공유한 사실로 전해졌다.


확보한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 어떤 경로를 통한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기존 재고량을 더하면 '급한 불'은 끌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 수출 규제를 벗어날 수는 없는 만큼 일본 생산 업체의 해외공장 물량을 수입하는 등 우회로 가능성이 가장 크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로 이 부회장은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일본 도쿄에 머물면서 현지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3개 소재의 물량을 일부 확보하는 데 성공하며 정부 관계 부처 등과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역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는 않아 이 부회장은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긴급 대책인 '컨틴전시 플랜'을 사장단에 주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