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번이나 적발됐는데 또 '만취 상태'로 손님 태우고 운전한 택시 기사
2번이나 적발됐는데 또 '만취 상태'로 손님 태우고 운전한 택시 기사
입력 2019.07.14 08:2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만취 수준에서 승객을 태우고 택시를 운행한 50대 택시 기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붙잡힌 택시 기사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술을 마신 상태였다. 무려 3번째 적발이었다.


지난 13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법인 택시 기사 A(54)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음주 상태로 손님을 태운 채 운행하다가 서울 관악구의 편도 2차로에서 스폿 이동식 음주단속 중인 경찰에 적발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8%로 면허취소(0.08%) 수준이었다.


A씨가 음주 상태로 운전했다는 사실을 안 승객은 A씨를 향해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4년 첫 적발 이후 이번까지 총 3차례나 음주운전이 들통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를 귀가 조처하고 면허 취소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한 '윤창호법'이 시행되면서 면허정지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다.


음주단속 적발 면허취소 기준도 종전 3회에서 2회로 강화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