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말 쓰다가 맞았다"···일본 도쿄 유학생이 밝힌 실제 일본 현지 반응
"한국말 쓰다가 맞았다"···일본 도쿄 유학생이 밝힌 실제 일본 현지 반응
입력 2019.07.14 07:27

인사이트YouTube 'HARU어느하루'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일본 도쿄에서 유학 중인 유튜버가 일본 현지 반응을 생생하게 전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HARU어느하루'에는 일본 도쿄로 유학 간 지 3개월 차 되는 유튜버 하루가 등장했다.


그는 최근 이슈인 수출규제나 보이콧, 반일 감정이 격해지고 있는 것들에 대한 일본 현지 반응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그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일본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ARU어느하루'


먼저 하루는 일본 네티즌들이 한국을 무시하고 규제를 찬성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라고 답했다.


일본은 언론통제가 심한 편이라며 극우 세력이 여론을 몰아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규제가 터진 이후에 친구의 친구가 길거리에서 한국말을 쓰다가 일본 할아버지한테 맞은 적이 있다고까지 했다.


주로 노년층에서 반응이 나오고 있으며 젊은 층은 이슈를 알고 있지만 누군가에게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ARU어느하루'


하루는 "일본 불매운동을 지지한다"며 "실제로 일본 사람들이 위기감을 느끼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인이기도 하지만 한 명의 디자이너로서 일본은 디자인 예술 분야에서 상당히 배울 점이 많다"며 "타국에서 배울 기회가 주어졌다면 당연히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불매운동을 찬성하면서도 일본에 있는 이유를 전했다.


그는 현사태가 일반 사람들에게까지 미쳐서는 안되지만 어딜 가나 있는 극단적인 사람들 때문에 심리적으로 위축돼서 살아야 한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히기도 했다.


YouTube 'HARU어느하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