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제행사 자리서 50분간 꾸벅꾸벅 졸다가 딱 걸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국제행사 자리서 50분간 꾸벅꾸벅 졸다가 딱 걸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입력 2019.07.13 22:00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당원들에게 "졸지 말라"며 호통을 쳤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제 행사 자리에서 쏟아지는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꾸벅꾸벅 조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시립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는 '2019 광주 세계 수영 선수권 대회'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야1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귀빈석 2열 정당 대표석에 앉았다.


채널A '뉴스A'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행사 초반 황 대표는 개막식에 집중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첫 번째 문화행사 프로그램 '빛의 분수'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졸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조직 위원회 조영택 사무총장이 졸고 있는 황 대표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어진 광주 시장의 환영사와 훌리오 마글리오네 국제수영연맹 회장의 대회사도 듣지 못하고 고개를 푹 숙인 채 잠에 들었다.


이에 국제 행사에서 결례를 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더구나 황 대표는 이날 아침 다우언 행사에서 졸던 당원을 지목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황교안 대표는 약 50분 정도 졸다 깨다를 반복하다가 문 대통령 개회 선언쯤 잠에서 깨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