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하락…서울·강원·제주 외 전국 1400원대 기록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하락…서울·강원·제주 외 전국 1400원대 기록
입력 2019.07.13 09:29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7월 둘째주 휘발윳값 리터당 4.6원 내린 1,491.1원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이주 1,491원까지 낮아졌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ℓ)당 4.6원 내린 1,491.1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유류세 인하 폭 축소 직전인 5월 첫째주(리터당 1,460.0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리터당 2.5원 내린 1,584.9원을 기록한 최고가 지역 서울을 비롯해 제주(1,548원), 강원(1,508원) 지역은 1500원대를 웃돌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전국 최저가를 기록한 대구 지역은 리터당 6.0원 내린 1,462.1원으로 서울 대비 122.8원 낮은 수준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만 1500원대인 리터당 평균 1,504.6원에 휘발유를 판매했고 최저가에 판매한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1,466.1원이었다.


경유는 리터당 5.2원 내린 1,353.2원, LPG용 부탄은 리터당 16.0원 내린 796.8원에 판매됐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6월 원유생산 감소 및 미국 원유재고 감소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도 "세계 석유수요 감소 전망 등이 상승 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