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사도 안 하고 바닥엔 쓰레기 가득" 어제 자 실무회담에서 '대놓고' 한국 홀대한 일본
"인사도 안 하고 바닥엔 쓰레기 가득" 어제 자 실무회담에서 '대놓고' 한국 홀대한 일본
입력 2019.07.13 08:36

인사이트SBS '뉴스8'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일본정부와 한국정부가 진행한 실무회담에서 일본정부가 의도적으로 우리나라를 홀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2일 한국 산업통상자원부과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들은 도쿄(東京) 경제산업성 청사에서 일본 정부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당국자 간 직접 접촉 실무회담은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한 이후 처음이다.


인사이트SBS '뉴스8'


비록 첫 만남이었지만 일본 실무진은 국내 실무진에게 악수나 인사말 같은 우호의 표현은 일체 건네지 않았다.


심지어 회의장 바닥엔 쓰레기가 있었고 귀퉁이 한켠엔 회의장을 대충 치운듯한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경제산업성 10층에 위치한 회의 장소의 뒷면에는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는 글을 프린트한 A4 용지 2장 크기의 종이만 붙어 있었고, 참가자들이 앉은 테이블에는 회의 참가자들의 이름표 조차 없었다.


인사이트SBS '뉴스8'


이를 두고 일본정부가 의도적으로 한국 실무진들을 홀대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한편 회의에서 일본 측은 한국 대법원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가 아니며 한국 정부의 무역관리에 문제가 있어서 취한 조치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일본은 수출규제 건으로 한국과 협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을 박는 등 실무회담 내내 냉담한 모습을 보여 한동안 문제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