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1명은 일본을 여전히 사랑한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1명은 일본을 여전히 사랑한다"
입력 2019.07.12 18:59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일본 정부가 우리 기업을 상대로 수출 규제를 단행하자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아직 국민 10명 중 1명은 일본을 향해 호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갤럽은 성인남녀 1005명에게 일본에 대한 호감도를 물었더니 '호감이 간다'고 답한 비율이 1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일 대일(對日) 보이콧에 대한 여론이 뜨거워지고 있지만, 10% 정도의 국민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것이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물론 일본을 곱지 않게 바라보는 시선은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일본을 좋게 바라본다고 답한 비율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1년 이래 최저치다.


일본에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비율은 77%였고,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 호감도는 2015년 광복 70주년 삼일절을 앞둔 시점의 조사에서 17%를 기록해 유일하게 20%를 밑돌았다. 일본 시마네현에서 '독도의 날'을 제정한 2005년에도 20% 수준이었다.


호감도가 가장 높았던 시기는 2011년 일본에서 대지진이 발생한 직후였다. 당시 조사에서는 무려 41%를 기록했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양국 분쟁에서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는 비율은 61%로, 우리 정부의 책임(17%)이라는 응답보다 40%P 이상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만 일본(33%)보다 우리 정부가 책임이 크다(40%)고 답했다.


앞으로 대일 보이콧에 동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7명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27%는 '없다'고 답했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국제분쟁에 대해선 52%가 '증가할 것'이라고 봤고 12%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해, 3개월 연속 비관적 전망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일본은 대한(對韓)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배경으로 수출한 원재료가 화학무기인 독가스에 쓰일 수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개선된 움직임이 없다면 추가 제재를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