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언더 메이크업 신경 쓴다 vs 안 쓴다"···코덕 사이서 무조건 갈리는 눈 화장법
"언더 메이크업 신경 쓴다 vs 안 쓴다"···코덕 사이서 무조건 갈리는 눈 화장법
입력 2019.07.11 19:1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PONY Syndrome'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자신을 꾸미는 메이크업을 좋아하는 여성들 사이에서도 취향이 확고하게 갈리는 게 있다.


바로 눈 언더 메이크업 유무다. 반짝이고 영롱한 펄을 잔뜩 얹은 화려한 아이 메이크업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고, 깔끔하고 깊이 있는 화장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눈 언더 메이크업을 하고 싶은데 어울리지 않아 고민이라는 사연이 등장했다.


작성자 A씨는 화장품에 관심이 많은 일명 '코덕(코스메틱 덕후)' 여대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즈하ROSEHA'


그는 유튜브를 통해 화장을 배우기도 하고, 주변 이들의 모습을 보고 화장법을 따라 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A씨가 느끼기에 예쁜 메이크업의 특징은 '눈 언더'에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A씨는 아무리 유명하다는 펄을 바르고 애교살을 강조해도 어딘가 모르게 부자연스러웠다고 한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눈 언더 메이크업에 대한 확고한 취향 차이를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PONY Syndrome'


섀도우를 바를 때 눈 두덩이와 애교살 모두 바른다는 사람과 언더는 깔끔한 게 예쁘다는 사람.


자글자글한 펄을 눈 두덩이와 애교살 모두 잔뜩 올려야 눈 화장이 완성된다는 사람과 눈 언더 메이크업은 부담스럽다는 사람 등으로 나뉘었다.


애교살을 강조하느냐 깔끔하게 두드냐의 차이였지만 화장을 즐겨 하는 '코덕'들에게 있어선 굉장히 취향 차가 심한 문제였다.


당신은 눈 언더 메이크업에 공을 들이는 편인가, 혹은 반대인가.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