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매일 아이들 자지러지게 우는데 '아동 학대' 전혀 몰랐다는 어린이집 원장
매일 아이들 자지러지게 우는데 '아동 학대' 전혀 몰랐다는 어린이집 원장
입력 2019.07.11 08:01

인사이트SBS '8 뉴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 시흥의 한 시립 어린이집에서 5살 아이를 수십 차례 학대했는데도 원장은 이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10일 SBS는 시립 어린이집에서 일어난 아동 학대 사건과 관련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 보육교사 2명은 5살 아이를 밀치고 꼬집거나 음식을 욱여넣는 등 학대 행동을 해왔다.


이 장면은 어린이집 CCTV에 고스란히 담겨 무려 70번 이상 확인됐다.


인사이트SBS '8 뉴스'


그런데도 원장은 학대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원장은 "아이가 울고 있었지만 선생님이 옆에 있었다"며 "아이를 건드리거나 크게 야단치는 등 의심 행동이 없었다"고 해명한다.


반면 피해 학부모는 어린이집이 단층으로 된 개방형 구조인 데다 규모도 작아 원장과 나머지 동료 교사들이 이를 몰랐을 리 없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심지어 아동 학대가 일어난 해당 어린이집은 시립 어린이집이다.


인사이트SBS '8 뉴스'


그러나 관할 지자체는 위탁 운영할 원장 선정에만 관여할 뿐 나머지 관리는 모두 원장에 맡긴다.


아동 학대 의심 교사도 원장이 직접 채용한 셈이다.


한편 시흥시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보육교사와 원장에 대한 자격정지 등 행정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YouTube 'SBS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