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교보문고 광화문점, 앙리 마티스 탄생 150주년 기념 전시
교보문고 광화문점, 앙리 마티스 탄생 150주년 기념 전시
입력 2019.07.07 11:22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교보문고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교보문고는 광화문점에서 7월 한 달 동안 마티스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앙리 마티스가 들려주는 현대미술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야수파'의 대표작 3점과 그와 관련한 예술서적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3점의 야수파 작품(모작)은 블라맹크가 그린 '앙드레 드렝 초상화', 마티스가 그린 '모자를 쓴 여인', 앙드레 드렝 '빅 벤'으로 선정했다.


야수파 작품과 관련한 예술 서적도 자체적으로 큐레이션에 교보문고 광화문점을 찾은 애호가들에게 흥미를 선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교보문고


한편, 교보문고 광화문점과 인접한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오는 9월 15일까지 마티스의 작품들을 포함한 '야수파 걸작전: 혁명, 그 위대한 고통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을 전시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