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왜 실수했을까?" 타인의 시선 지나치게 신경 쓴다면 꼭 해봐야 할 '모리타 요법'
"왜 실수했을까?" 타인의 시선 지나치게 신경 쓴다면 꼭 해봐야 할 '모리타 요법'
입력 2019.07.03 14:52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바쁘고 정신 없는 일상을 더 힘들게 하는 건, 바로 완벽 주의를 추구하는 자기 자신이다.


신간 도서 '심리학 아는 척하기'에서는 내 마음을 들여다보는 심리학 공부를 가볍게 시작할 수 있도록 여러 솔루션을 제공한다.


심리학에 대한 모든 지식을 얕고 넓게 짚어 주는 책으로, 심리학이란 무엇이고 그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얼마나 다양한지 소개한다.


책에서는 기초 상식부터 인간관계에서 호감을 높이는 법, 사람을 설득하기 위한 기술, 기억력 향상 등의 자기계발적인 내용들을 두루 소개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중에서도 책에서 소개한 현대인의 고질병과 같은 대인 기피증, 강박 신경증, 신경 쇠약 등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모리타 요법을 함께 만나보자.


모리타 쇼마가 주장한 이 요법은 약 40일간 수행하면 된다.


1. 7일 정도 독방에 격리돼 온종일 잠을 잔다. 식사, 화장실을 가는 것 이외 활동은 금지다. 고립 기간을 통해 활동에 대한 욕구가 커진다.


2. 4~7일 정도 고립 기간을 7~8시간으로 제한한다. 야외 청소 등 가벼운 노동을 해 활동 욕구를 자극한다.


3. 1~2개월 정도 목재 공사나 밭일 등 작업을 한다. 성취감을 느끼고 현실 대처 자세를 배운다.


4. 1주일~1개월 정도 사회 복귀 준비비간으로 외출, 외박을 허용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