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페라리가 출시한 '10억원' 짜리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 스트라달레
페라리가 출시한 '10억원' 짜리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 스트라달레
입력 2019.06.28 17:13

인사이트페라리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수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창립 90주년을 맞아 라페라리를 대신할 최상위 모델을 공개했다. 바로 SF90 스트라달레다.


최근 페라리는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자리한 본사에서 스트라달레를 공개하고 내년 출시를 공식화했다.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전례가 없는 모델이 될 전망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유일하게 양산형일 뿐만 아니라, 성능까지 최고이기 때문이다.


이날 페라리가 공개한 스트라달레의 스펙은 스포츠카 업계의 판도를 뒤바꿀 만큼 대단했다. 지금껏 8기통을 장착한 모든 모델을 통틀어 가장 파워풀한 성능을 뽐냈다.


인사이트페라리 공식 홈페이지


스트라달레에는 780마력의 90° V8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돼 있어 총 1,000마력이라는 놀라운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1,000마력이면 말 1천마리가 끄는 힘과 같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제로백)은 단 2.5초다. 200km/h까지는 6.7초면 도달한다. 최고속도는 무려 340km/h로 알려졌다.


파워트레인뿐만 아니라 무게 역시 1570kg 정도로 매우 가볍다. 무게를 줄이고자 멀티매틱 쇽 옵져버와 카본 파이버, 티타늄과 같은 고성능 재료만 사용했기 때문이다.


스트라달레는 마력당 무게비가 1.57kg에 불과해 수퍼카를 뛰어넘는 '하이퍼카'라고 불린다.


인사이트페라리 공식 홈페이지


디자인 역시 매우 아름답다. 미드쉽 쿠페 형태로, 곡선형태의 윈드스크린과 얇아진 A필러, 공기역학이 특징이다.


특이한 점은 기존의 L자 형태 전면 램프에서 벗어나 새로운 C자 형태의 헤드램프를 적용했다는 것이다. 앞으로 출시될 페라리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로 분석된다.


공기의 흐름을 조절하는 에어로 다이나믹도 발전시켜 적용했다. 후면에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라는 특허 기술을 도입해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한 것이다.


셧-오프 거니는 하중을 낮춰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인사이트페라리 공식 홈페이지


스트라달레가 단순히 힘만 좋은 것은 아니다. 페라리는 엔진의 파워를 하체에 안정적으로 전달하고자 4륜 구동 시스템을 더했다.


스트라달레는 오는 2020년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판매가는 수제작이 아닌, 양상형이기에 라페라리보다 다소 저렴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언론에서는 약 80만 유로(한화 약 10억 6300만원)선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페라리 공식 홈페이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