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초기화해도 남아있을지 모르는 '개인 정보' 안드로이드 폰에서 확실히 지우는 방법
초기화해도 남아있을지 모르는 '개인 정보' 안드로이드 폰에서 확실히 지우는 방법
입력 2019.06.26 17:1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새로운 휴대전화로 기기를 변경할 때 본래 쓰던 휴대전화는 중고로 판매하는 사람이 많다. 


새 휴대전화에 기분이 좋지만 한편으로는 중고로 판매한 휴대전화에 개인정보가 남아있는 건 아닌지 찜찜한 생각이 든다. 


그동안 가족, 연인, 친구와 나눴던 수많은 문자 메시지부터 시작해 사진과 영상들, 각종 비밀번호까지 함께 팔리는 듯한 느낌을 떨쳐버릴 수 없다. 


실제로 초기화 기능을 이용하더라도 모든 정보가 완벽히 삭제된다는 보장은 없다. 


인사이트안드로이드 캡처 화면


보안 전문회사 '아바스트'가 이베이에서 중고 휴대폰 20대를 사서 복구해보니 사진 4만장, 이메일 750통, 연락처 250개 등이 나왔다. 


초기화를 했다 하더라도 안심할 수 없는 이유다. 때문에 중고 휴대전화를 판매하기 전에 완벽하게 개인 정보를 삭제할 필요가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암호화'를 진행하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의 '설정'에는 '보안' 버튼이 있다. 이곳에 들어가면 '디바이스 암호화'라는 게 존재한다. 


'디바이스 암호화'를 진행하면 휴대전화에 담긴 모든 데이터가 암호화돼 모든 정보가 알아볼 수 없는 형태로 전환된다. 


인사이트안드로이드 캡처 화면


공장 초기화도 좋은 방법이다. 설정에서 백업 및 초기화에 들어가 공장 초기화 버튼을 누르면 휴대전화 안 사진, 문서, 음악, 동영상이 모두 삭제된다. 


이때 중요한 자료가 있다면 미리 다른 곳에 옮겨두는 것이 좋다. 


그래도 의심이 된다면 데이터를 덮어씌운 다음 한 번 더 공장 초기화를 진행하자. 데이터가 삭제된 휴대전화에 쓸데없는 사진이나 가짜 연락처를 등록한 다음 공장 초기화를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데이터 위에 필요 없는 데이터가 더해져 공장 초기화 단계에서 모두 뒤죽박죽이 돼 복구하는 게 어려워진다. 


조금은 수고스럽겠지만 이 방법을 여러 번 진행하면 당신의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은 더욱더 낮아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