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에어서울, 일본행 편도 항공권 최대 99.7% 할인해 단돈 '1천원'에 푼다"
"에어서울, 일본행 편도 항공권 최대 99.7% 할인해 단돈 '1천원'에 푼다"
입력 2019.06.24 22:26

인사이트Pixabay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에어서울이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7% 이상 대폭 할인된 가격에 쏜다.


24일 에어서울은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최대 규모의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이다 특가는 1년에 단 두 번 실시하는 최대 규모의 정기 이벤트로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오키나와, 다낭, 보라카이, 괌 등 에어서울의 16개 전 노선 항공권을 파격적인 할인가에 판매한다.


최저가는 일본 편도 항공 운임 단돈 '1천원'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하더라도 일본 편도는 3만9,400원부터 동남아는 5만2,900원에 항공권을 득템할 수 있다.


인사이트Pixabay


편도 총액(유류세+항공세) 기준 일본 노선은 동경·오키나와 4만4,900원부터, 오사카·후쿠오카는 4만2,900원부터, 삿포로 4만6,900원부터, 다카마쓰·시즈오카·도야마·요나고·히로시마는 3만9,400원부터다.


동남아/괌 노선은 홍콩 5만2,900원부터, 보라카이 6만5,900원부터, 다낭 7만3,900원부터, 코타키나발루·씨엠립 7만4,900원부터, 괌 8만9,900부터다.


탑승 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내년 3월 28일까지로 아주 넉넉하다.


특히 이번 사이다 특가는 이벤트 기간 4일 동안 매일 전 노선의 특가 좌석이 추가로 오픈된다.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계속 이어지는 셈이다.


인사이트에어서울


또한 첫 날 사이다 특가 항공권 구매에 실패해도 재도전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단 '사이다 특가'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회원 한정 선착순 이벤트로 진행된다.


항공권 득템을 원하다면 구매 전 회원가입이 필수이며, 선착순 판매인 만큼 빠른 '클릭'이 필요하겠다.


자세한 내용은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