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엑소 찬열 집에 '무단 침입'하려다 신고 당해 경찰에 잡혀간 사생팬 2명
엑소 찬열 집에 '무단 침입'하려다 신고 당해 경찰에 잡혀간 사생팬 2명

인사이트사진 제공 = 얼루어 코리아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엑소 찬열이 자신의 집에 침입하려던 중국인 사생 2명을 경찰에 신고했다.


21일 톱데일리 측은 아이돌 그룹 엑소 찬열이 지난 4월 초 자신의 집에 무단 침입을 시도한 중국인 사생 2명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찬열은 외출 중이었지만 집에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은 아닌 것으로 알려진 여성 김모 씨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시간 동안 찬열을 스토킹 해오던 중국인 사생은 이날 오피스텔에 침입해 도어록과 초인종을 수차례 눌렀고, 현관문 손잡이를 돌리며 집안에 들어오려 시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난처한 상황에 놓인 김모 씨는 사생들의 행동을 동영상으로 찍어 찬열에게 전송했고, 찬열은 곧장 귀가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체포된 중국인 2명이 대해 주거침입, 출입국 관리법 위반으로 입건해 조사를 실시했다.


찬열은 이들에 대해 공항에 갈 때마다 따라붙어 괴롭히는 팬들이며, 이전에도 몇 차례 집에 찾아온 일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찬열과 MQ가 함께 사용하는 작업실에 지속적인 사생팬 침해가 있어 신고하는 일이 있었다"며 "작업실에 있던 분은 함께 음악 작업을 하기 위해 모인 크루 중 한 명이다. 도를 넘은 사생활 침해로 아티스트들의 고통과 피해가 심각한 만큼 자제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Mnet '엠카운트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