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 합니다"···준우승한 뒤 '멘탈甲' 이강인이 한 말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 합니다"···준우승한 뒤 '멘탈甲' 이강인이 한 말
입력 2019.06.16 07: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힘들 때 웃는 사람이 일류라고 했던가. '막내형' 이강인이 이를 증명했다.


16일(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개최됐다.


이날 이강인은 오세훈과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제골을 넣었다.


또한 경기 내내 '택배'를 연상케 하는 정확한 패스와 탈압박을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아쉽게도 우크라이나에 3골을 헌납하며 1-3으로 패했다.


경기 결과는 준우승이었지만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은 이강인이 차지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골든볼은 다 형들 덕분이다"며 "경기장에서 하나가 돼 열심히 뛰어줬다. 제가 받은 골든볼이 아니라 팀이 받은 골든볼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최우수선수에 등극하긴 했지만 경기 결과에 대한 아쉬움은 남아있을 터.


어린 선수이기에 혹시나 울었을까 싶어 한 질문에 이강인은 이렇게 답했다.


"뭐하러 울어요. 전 후회 안 합니다"


'막내형'이란 별명다운 듬직함에 누리꾼들은 "이강인은 진짜다", "와 진짜 멋있다", "말 진짜 예쁘게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