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 게임'에 힘 실어주기 위해 'e스포츠 대회' 직관하는 문재인 대통령
'한국 게임'에 힘 실어주기 위해 'e스포츠 대회' 직관하는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19.06.14 17:5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게임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14일(한국 시간) 북유럽 3개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친선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한국 게임업체 '컴투스'가 만든 '서머너즈 워'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RPG 게임이다.


게임업계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한국 게임업계에 몸담고 있는 인사들이 다수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단순 관람에 그치지 않고 e스포츠 업계와 관련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코드로 분류하고 등재하면서 나온 '위기론'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게임 업계는 이번 관람과 의견 교환을 통해 게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전반적 인식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성가족부로 대표되는 '게임 탄압'이 희석되기는 힘들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친선전은 한국과 스웨덴 선수들의 1대1 매치 방식으로 열린다.


선수들은 승패에 연연하기보다는 한국-스웨덴 수고 60주년을 기념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