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파·검' vs '흰·금' vs '파·금'…격렬하게 나뉘고 있는 여름 쪼리 한 켤레 (사진)
'파·검' vs '흰·금' vs '파·금'…격렬하게 나뉘고 있는 여름 쪼리 한 켤레 (사진)
입력 2019.06.14 19:34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빨간색이 빨간색이 아니라 흰색이라면 어떨까. 검은색이 검은색이 아니라 연두색이라면 믿을 수 있을까.


말 그대로 믿을 수 없는 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 이 모든 것은 단 한장의 사진으로 부터 비롯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슬리퍼 한켤레 사진이 공개돼 때아닌 논란이 일었다.


사진을 보면 슬리퍼는 '쪼리' 형태를 가진 여름용 슬리퍼 제품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겉 보이기에 평범해 보이는 이 슬리퍼가 화제를 모은 이유는 다름 아닌 '색상'이다.


해당 슬리퍼의 색깔을 두고 '검은색·파란색', '금색·파란색' 혹은 '흰색·금색' 등 누리꾼의 의견이 다양하게 나뉘었기 때문이다.


슬리퍼 바깥쪽에서부터 검은색과 파란색을 차례로 언급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 파란색 부분을 '금색'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 역시 등장한 것.


하지만 아직까지 해당 슬리퍼의 제조사나 관련 업계가 내놓은 명확한 정답이 나오지 않아 누리꾼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온라인에서 벌어진 색깔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해 공개된 한장의 드레스 사진에 대해서도 '파란색·검은색'인지 '흰색·금색'인지 격렬하게 의견이 나뉜 바 있다.


이를 두고 당시 미국의 신경과학자는 해당 색깔의 논란이 '조명'에서 비롯된 게 아닌, 개개인이 가진 색채감각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시로 분석했다.


그는 인간의 '망막'에 있는 원추세포가 눈으로 들어오는 자극을 구분하는 과정에서 색상을 인식하는 '개인차'가 벌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