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달 '한 번' 출석하고 월급 다 받아가더니 '해외 출장'은 모두 다녀오신 의원님들
한달 '한 번' 출석하고 월급 다 받아가더니 '해외 출장'은 모두 다녀오신 의원님들
입력 2019.06.14 17:33

인사이트텅빈 국회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 달에 겨우 '9시간' 남짓 일하고 월급 '1,140만원'을 받아 챙긴 국회의원들이 틈틈이 '해외출장'도 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SBS 뉴스는 "올해 공식 회의를 딱 한 번 열어 5시간 35분 동안만 진행한 여성가족위 소속 의원들이 해외 출장에 3,580만원을 썼다"라고 보도했다.


여성가족위원회는 올해 단 한 건의 법안도 본회의를 통과시키지 못했다. 명색이 '입법부'인데도 법을 만들지 않은 것이다.


의무와 책임을 도외시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여성가족위 의원들은 "우리 청년과 양성평등 정책을 개선하겠다"는 명분으로 아랍에미리트(UAE)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을 다녀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의원들이 남긴 출장 보고서에는 "남아공은 여성 할례와 아동 결혼이 여전하다", "흑인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하다"고 써 있었다.


국내 상황과는 너무도 다르고, 국내에 적용할 수조차 없는 사항이다. "외유성 출장이다"라는 비판을 면하기 힘들어 보인다.


이 같은 현상은 국회 과학통신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에서도 모두 나타났다.


매체가 파악한 결과 위에 언급된 위원회는 각각 미국, 영국, 네팔로 정책 시찰을 다녀왔다. 하지만 국회가 잠자는 덕분에 모두 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대사관 만찬 일정까지 늦추고 이집트 피라미드를 보러 갔던 국회의원들 / JTBC '뉴스룸'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의원들의 출장 내역은 총 34건. 해외로 떠난 의원이 총 121명이었고, 비용은 약 '23억원'이 들었다. 1인 평균 1,891만원 꼴이다.


대학생들의 평균 유럽 여행 비용이 대략 600만~650만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약 3달간 유럽을 여행할 수 있는 비용이 의원들의 해외 출장 비용으로 사용된 것이다.


물론 '입법부' 소속 의원들이 입법을 위해 해외로 떠나 공부하는 것은 무조건 비난받아야 할 일은 아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하지만 일하지 않고, 출석하지 않고, 법을 만들지 않고 월급(1,140만원)만 받아가는 20대 국회의원들이기에 여기저기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시민들은 "이래서 국민소환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고, 각 곳에서는 "꼭 필요한 출장이었다면 하루빨리 그 성과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국회의원 출장 정보는 국회 사무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슨 일을 했고, 어디에 국민 세금을 썼는지 세부내역을 볼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