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저는 '비와이'입니다"…비아이 마약 의혹에 실시간 '고통'받고 있는 래퍼
"저는 '비와이'입니다"…비아이 마약 의혹에 실시간 '고통'받고 있는 래퍼
입력 2019.06.12 20:45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마약 의혹에 휩싸인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로 인해 애꿎은 래퍼 비와이가 고통받게 됐다.


12일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다수의 게시글을 업로드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저는 '비와이' 입니다"라는 글씨가 크게 자리 잡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오늘(12일) 포털 사이트 연관 검색어에 오른 '비와이 마약'이라는 문구를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이어 그는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며 억울한 심정을 표했다.


앞서 같은 날 디스패치 측은 아이콘의 멤버이자 리더인 비아이가 과거 마약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인 A씨에게 카카오톡으로 마약 구입에 대해 물었다.


논란이 일자 비아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팀을 탈퇴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그간 누리꾼들은 비슷한 예명으로 연예계에서 활동 중인 '비아이'와 '비와이'를 종종 헷갈려 하곤 했다.


이번에도 두 사람의 이름을 착각한 이들이 대거 등장하게 되면서 비와이에게 때아닌(?) 불똥이 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은 "비와이 의문의 한방", "나라도 억울했을 것 같다", "나도 비와이로 착각했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