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시진핑 정부' 악법에 '평화시위' 하는 홍콩시민들 작심하고 편 들어준 트럼프 행정부
'시진핑 정부' 악법에 '평화시위' 하는 홍콩시민들 작심하고 편 들어준 트럼프 행정부
입력 2019.06.12 18:23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홍콩 시민들의 자치권과 민주주의에 심각한 훼손이 우려된다"


미국 국무부가 '평화시위'를 벌이고 있는 100만 홍콩 시민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반대로 중국 시진핑 정부는 타격을 받게 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 국무부는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현재 홍콩에서는 연인 평화시위가 이뤄지고 있다. 700만 인구 중 100만 시민이 뛰쳐나온 '역대급' 시위이며, 한국으로 치면 약 700만명의 인구가 밖으로 나왔다고 보면 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홍콩 시민들은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고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범죄인 인도법은 홍콩과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나라와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시민들은 "중국 시진핑 정부가 '민주화운동'과 '인권 운동'을 하는 운동가들을 중국 본토로 송환하가 위해 '범죄인 인도법'을 악용할 것"이라고 우려한다.


중국 정부는 최초 홍콩 시민들의 움직임을 크게 주시하지 않고 있다가 100만을 넘기고 세계 각국에서 '평화시위'에 크게 관심을 갖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홍콩 시민 사이에서는 "시진핑 정부가 몇몇 '선동꾼'을 군중 속에 심어 사람들을 흔들고 있다"면서 "며칠 전 있었던 시위대와 공안의 격돌은 모두 '자작극'이다"라고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미국 정부는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100만명이 뛰쳐나왔다는 것은 홍콩 시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얼마나 큰지 분명히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개정안은 홍콩의 사업 환경을 저해할 수 있다"면서 "홍콩에 거주하거나 방문할 우리(미국) 시민들에게도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어제(11일)도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이어졌고 오늘(12일)도 홍콩 센트럴 지역 등에서 시위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오늘 시위에 참가한 이들을 향해 '최루탄'까지 던지며 폭압적인 시위 진압을 벌이고 있다.


한편 미국 정부는 현재 '미-중 무역전쟁'을 치르면서 여러 방법으로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대만을 국가로 규정하는 문서를 제작했으며, 미국 정부 홈페이지에는 대만의 국기인 '청천백일만지홍기'가 보이는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