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CJ제일제당, 이른 더위에 높은 외식 물가 더해져 간편식 냉면 소비 늘었다
CJ제일제당, 이른 더위에 높은 외식 물가 더해져 간편식 냉면 소비 늘었다
입력 2019.06.12 19:16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5월부터 시작된 이른 더위에 간편식 냉면 판매가 늘었다. 꾸준히 오르고 있는 외식 냉면 가격이 간편식 수요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CJ제일제당은 간편식 냉면의 5월 월간 판매량이 200만 개(동치미 물냉면 2인분 기준)를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5%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냉면을 포함해 쫄면과 메밀국수(소바) 등 여름면(麺) 전체 판매량도 약 14% 늘어났다.


5월은 원래 간편식 여름면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올해는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평균 최고기온(25.5도)을 기록할 정도로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냉면 수요가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간편식 냉면 및 여름면 수요 확대가 늘어나는 데에는 외식 냉면 가격이 오른 것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외식 냉면 1인분 평균 가격은 8,962원으로 2년 전 가격인 7,923원에 비해 13% 이상 올랐다.


서민 외식메뉴로 여겨지던 냉면 가격이 비싸지면서, 맛품질은 뛰어나지만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즐길 수 있는 간편식 냉면으로 수요가 옮겨갔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CJ제일제당 동치미 물냉면의 경우 2인분 기준 소비자가격이 5,180원(1인 기준 2,590원)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전년 대비 17% 이상 성장한 간편식 냉면 시장이 올해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간편식 냉면 시장은 2018년 연간 약 510억원(닐슨 기준) 규모로 형성돼 있으며, CJ제일제당이 50%의 점유율로 시장 1위, 풀무원(39%)과 오뚜기(4%)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CJ제일제당은 시장 1위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을 비롯해 평양 물냉면, 배물냉면 등 냉면제품을 앞세워 점유율을 더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성수기 초반부터 월간 판매량 2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압도적 시장 1위 위상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외식 전문점에서 다양한 면 요리를 즐긴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간편식 면 제품에 대한 수요와 취향이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제품군을 확대하기로 했다.


차별화된 맛품질을 구현할 수 있는 R&D 경쟁력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에 없던 새로운 간편식 냉장면을 출시, 시장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포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지난달 30일, 간편식 면 시장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콩국수 제품인 '고소한 콩국수'를 비롯해 '가쓰오 냉우동', '매콤새콤 대왕쫄면'의 신제품 3종을 동시에 출시한 바 있다.


뒤이어 최근 '가쓰오 냉소바'를 추가로 출시해 냉장면 만의 신선함을 강조한 제품군을 확보, 여름면 시장에서 기선을 제압에 나섰다.


김경현 CJ제일제당 HMR냉장 누들팀장은 "간편식 냉면의 대명사가 된 '동치미 물냉면' 외에도 보다 다양해지고 있는 소비자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수 있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며, "시장 1위 위상에 걸맞게 트렌드 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둥지냉면'을 앞세운 농심을 비롯한 라면업계에서도 봄·여름철을 대비해 냉면을 비롯해 다양한 신제품을 쏟아내고 TV광고도 시작하는 등 여름면 시장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새롭게 출시된 간편식 여름면 신제품만 해도 20여종이 넘을 정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