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물리면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 '한국'에서 발견됐다
물리면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 '한국'에서 발견됐다
입력 2019.06.12 10:0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고기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독특한 진드기가 한국에 상륙했다는 소식이다.


이 진드기에 물리면 고기를 먹지 못하게 된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최근 자신의 SNS에 주말 어머니가 밭일을 하다 진드기에 물린 뒤 돼지고기를 먹지 못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제 채식주의자'가 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기후 변화로 인해 등장한 것으로 알려진 이 진드기는 '론스타'(Lone Star) 진드기로, 지난 2014년 AP통신에서 보도한 바 있다.


이 진드기에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다. 실제 당시 미국에서는 이런 증상이 급증했었다.


진드기에 물린 사람 중 스테이크, 햄버거 등을 먹고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입원한 경우도 있다.


미국 뿐만 아니라 한국을 비롯한 호주, 프랑스, 독일, 스웨덴, 일본 등에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