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에콰도르 꺾은 '뽀시래기' U-20 한국대표팀 오는 16일 역사상 첫 '우승' 노린다
에콰도르 꺾은 '뽀시래기' U-20 한국대표팀 오는 16일 역사상 첫 '우승' 노린다
입력 2019.06.12 07:01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사상 첫 결승에 도전한 U-20 한국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12일(한국 시간)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아레나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1-0으로 마무리하며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이날 오세훈, 이강인을 최전방에 세워 3-5-2 포메이션을 꺼내든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짜인 각본에 따라 완벽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팽팽하던 경기는 전반 38분 이강인의 센스 있는 패스로 최준이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한국 쪽으로 기울었다.


인사이트KBS2


선제골을 내준 에콰도르는 강하게 한국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골만 가까이 왔다 하면 빛의 속도로 반응하며 선방을 해낸 이광연 골키퍼의 뚝심을 넘어서지 못했다.


결국 끝까지 선제골을 지켜낸 한국 대표팀은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