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깜찍한 '귀염상' 얼굴 때문에 '기생충' 출연 고민(?)했다는 이정은
깜찍한 '귀염상' 얼굴 때문에 '기생충' 출연 고민(?)했다는 이정은
입력 2019.06.11 18:2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특출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 이정은이 화제의 영화 '기생충'에서도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런 그가 연기를 하던 중 남모를 고민(?)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소재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이정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작품에서 박사장(이선균 분)네 가사도우미 문광 역으로 분한 이정은은 집안일에 서툰 연교(조여정 분)를 알뜰살뜰 챙기는 면모를 보여줬다.


인사이트영화 '기생충'


이날 인터뷰에서 이정은은 자신이 연기했던 문광을 직접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이정은은 "내 직감에 (영화의) 이야기가 좋다 하면 역할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자신이 연기하는 문광을 보고 사람들이 공포감을 느낄지에 대해 초미의 관심을 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보다시피 귀염상이다. 지금도 약간 제가 생각할 때 나 너무 귀여운데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극 중반에서 기택(송강호 분)의 가족에게 호되게 당하게 되는 이정은은 악에 오른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이때 귀여운 자신의 얼굴 때문에 관객들이 몰입하지 못할까 봐 그는 괜스레 걱정한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평소 이정은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포근한 인상을 풍기는 역할을 자주 선보이곤 했다.


특히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함안댁으로 분한 그는 귀여운 면모를 종종 보여주며 '함블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우려와는 달리 관객들은 소름 돋는 이정은의 연기에 극찬을 쏟아내고 있는 중이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개봉 12일 만에 누적 관객수 702만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