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 남편 살해 후 범행 도구 환불한 고유정, '자기연민형' 사이코패스다"
"전 남편 살해 후 범행 도구 환불한 고유정, '자기연민형' 사이코패스다"
입력 2019.06.11 08:3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고유정씨가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프로파일러인 배상훈 전 서울경찰청 범죄심리분석관은 고유정씨의 범행 심리를 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배 전 범죄심리분석관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이코패스는 보통 95%가 발현이 안 되고 5% 미만이 살인범이 된다"며 "고씨의 경우 전남편을 괴롭히면서 잘 살다가 남편이 떠났다는 괴로움에 기질이 발현됐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보복 살인범이나 경제적 살인범도 범행 후 태연하게 반응하지 않는데 고씨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있다"며 "고씨는 자신의 곤란한 처지를 전 남편 탓으로 돌려 그 망상을 분노로 표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 전 범죄심리분석관은 고씨와 같은 범죄자 유형을 '자기연민형 사이코패스'로 분류했다.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또한 "고씨가 아이를 직접 키우지 않으면서도 2년간 전남편에게 아이를 보여주지 않아 고통을 줬다"며 "전 남편이 가사소송에서 승소하면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MBN News


경찰이 공개한 CCTV 영상에서도 고씨의 면모를 잘 드러내는 장면이 등장한다.


영상 속 고씨는 살인을 저지른 뒤 마트를 찾아가, 범행 전 구매했던 범죄 도구를 직원에게 내밀며 환불을 요구했다.


한편 고씨는 지난달 25일과 27일 사이 제주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