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유정 전 남편 혈흔에서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고유정 전 남편 혈흔에서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입력 2019.06.11 06:5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강모(36)씨의 혈흔에서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지난 10일 제주동부경찰서는 피의자 고유정(36)의 차량에서 채취한 피해자의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원에서 검사한 결과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고유정은 제주에 오기 전날인 지난달 17일 충북 정주시의 한 병원에서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처방받아 산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고유정은 "감기 등 증세가 있어 약을 처방받았다. 이후 약을 잃어버렸다"고 진술했다. 약의 사용처와 잃어버린 경위에 대해 설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경찰은 왜소한 체격의 고유정이 키 180cm이 넘는 피해자를 어떻게 살해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번에 혈흔에서 검출된 졸피뎀 성분은 고유정의 범행 방법에 중요한 실마리가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유정이 졸피뎀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이 확인되면 '계획범죄'에 무게가 실리게 된다.


고유정은 그간 살해 혐의는 인정했지만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살해 방법 등에 대해서는 입을 닫아왔다.


졸피뎀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여자 혼자라도 체력적인 차이가 있더라도 피해자가 저항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공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수정 교수는 "예컨대 수면제를 먹어서 전혀 저항할 수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는 공격이 가능하다"며 "남아있는 흔적을 보면 벽 쪽에 혈흔이 있는 게 아니고 천장 쪽에 혈흔이 많은 양 있다고 알려졌다. 그 얘기는 (강씨가) 누워서 공격당했을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수집한 증거를 바탕으로 오는 12일까지 사건의 전말을 밝히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