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천안함 추모' 티셔츠 팔아 유가족에게 '1천만원' 기부한 고3 학생
'천안함 추모' 티셔츠 팔아 유가족에게 '1천만원' 기부한 고3 학생
입력 2019.06.10 11:46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해군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천안함 유족 등을 위해 1천만원을 기부했다.


그가 이렇게 큰돈을 기부할 수 있었던 건 '천안함 용사'들을 추모하는 티셔츠를 직접 제작·판매했기 때문이었다.


10일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은 충북 옥천군 옥천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3학년 김윤수(19) 군이 계룡대 해군본부를 방문해 기부 증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천안함 피격일과 현충일마다 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46용사'들에 헌화했다는 김 군.


인사이트대한민국 해군


그는 지난해부터 용사들을 기억하기 위해 천안함 추모 티셔츠를 제작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김 군은 지난해 6월 첫 수익금 100만원을 천안함 재단에 익명으로 기부했다.


지난달 27일에는 故 최종근 하사 안장식 때 손편지와 함께 1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이 같은 인연을 바탕으로 지난 3월에는 '서해 수호의 날' 행사에 진행을 맡기도 한 김 군은 이번에 무려 1천만원을 기부했다.


인사이트천안함 희생 장병 유가족 / 뉴스1


그는 "천안함 46용사들이 목숨을 바쳐 대한민국을 지켰으니 그들의 명예를 지키는 것은 우리 국민이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생각해 이 같은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해군 순직 및 전사자 가족에게 조금이라도 (기부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해군은 "추모 티셔츠를 유가족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라며 티셔츠 한 장은 액자에 담아 46용사 묘역 옆에 전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군의 선행에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해군


인사이트채널 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