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욕 폭발하는 남자일수록 '비싼 명품'에 더 집착한다"
"성욕 폭발하는 남자일수록 '비싼 명품'에 더 집착한다"
입력 2019.06.10 18:5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gucci'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최근 들어 자신을 꾸미고 과시하는데 많은 돈, 시간, 노력을 투자하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꾸준한 피부 관리와 마사지, 나아가 값비싼 명품 구매에도 열을 올리곤 한다.


이렇게 자신을 가꾸고 비싼 명품을 구매하는 남자일수록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성욕'이 왕성하다면 믿겠는가.


얼핏 보면 전혀 연관이 없어 보이는 성욕과 명품 선호의 연관성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Lil pump'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경영대학원 와튼 스쿨은 성욕과 남성의 명품 선호도가 어떠한 상관관계를 가지는지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18~55세 남성 120명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눈 뒤, 서로 다른 젤을 제공해 바르게 했다.


한 그룹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함유된 젤을, 다른 한 그룹은 아무 성분도 함유되지 않은 일반 젤을 몸에 발랐다.


이후 연구진은 명품과 명품이 아닌 브랜드의 제품들을 하나씩 보여주며 참가자들이 가지는 선호도를 질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chanelofficial'


그 결과, 남성호르몬이 함유된 젤을 바른 그룹이 다른 그룹보다 월등히 명품 브랜드를 더 선호했다.


이들은 시계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군에서 더 비싸거나 유명 상표의 제품을 선택했다.


이는 남성들이 가지는 남성호르몬의 양이 명품을 선택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연구진은 "왕성한 남성호르몬을 가진 남성들은 자신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하고 싶은 욕구가 많아 명품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burberry'


남성호르몬의 일종인 테스토스테론이 활발하게 분비되면 남성의 성욕이 증가하고 이성에게 잘 보이고 싶은 욕구가 늘어난다.


그렇기에 성욕이 강해진 남성들이 자신을 더 꾸미고 싶어 하는 욕구로 인해 화려한 명품을 소유하게 된다는 것.


연구를 진행한 와튼 스쿨 교수는 "이번 연구는 남성 소비자의 행태를 예측하는 데 중요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니 주변에 명품 백, 지갑을 칭칭 두르고 다니는 남성들이 있다면 한 번 흥미롭게 지켜보자. 그는 터져 나오는 성욕을 주체못하는 '정력왕(?)'일 수도 있으니 말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