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차승원과 함께한 '집닥' 캠페인 영상, 일주일 만에 500만뷰 대박
차승원과 함께한 '집닥' 캠페인 영상, 일주일 만에 500만뷰 대박
입력 2019.06.04 19:01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집닥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이 지난달 3일 배우 차승원을 전속모델로 발탁하면서 론칭한 디지털 캠페인 영상이 단기간 내 500만뷰를 돌파했다.


이는 유튜브와 네이버 TV,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온라인 광고 등 다양한 채널에서 광고를 송출한지 단기간에 기록한 결과다. 차승원의 대중성에 힘입어 집닥 브랜드와 서비스 인지도 또한 크게 상승했다.


실제 집닥은 최근 종영한 tvN 예능 '스페인 하숙' 등을 통해 시청자에게 대중적으로 친근하고 신뢰가는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차승원을 전속모델로 발탁한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 이어 디지털 영상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그 결과 지난달 대비 월 고객 견적 수가 1천건 이상 신장했으며 전국 인테리어 시공업체의 파트너스 신규가입 또한 작년 대비 30% 이상 늘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집닥


이번 영상 및 지면광고에서는 공통으로 '인테리어가 쉬워지는 방법'을 키 메시지로 내세워 인테리어도 온라인에서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특히 영상광고는 러닝타임 및 메시지별 총 8편으로 다양하게 공개했으며, 단정한 수트를 입은 차승원이 출연해 위트 있으면서도 개성 넘치는 매력을 선보였다.


집닥은 지난 3월 처음으로 진행한 '인테리어 어떡해? 집닥해!'에 이어 2차 디지털 캠페인을 론칭해지속적으로 온라인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시장을 알리고 국내 인테리어 잠재 수요층을 공략하고 있다.


집닥 곽준희 CMO(최고마케팅책임자)는 "대중적이고 공신력있는 차승원을 전속 모델로 발탁한 이후 고객으로부터 서비스의 진정성과 가치를 한층 더 높게 인정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대중적 인지도에 힘입어 시공업체 모집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과 시공업체 그리고 프랜차이즈 기업 모두에게 도움되는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집닥


한편 집닥은 1,800여개의 인테리어 업체와 파트너스 관계를 맺고 누적 시공거래액 2천억원, 누적 견적수 14만건을 기록했다. 


최근 비즈니스 센터 운영사 르호봇을 비롯해 프리미엄 독서실 작심, 공유주방 컴바인넷, 글로벌 패스트푸드 데어리퀸 등 다수 프랜차이즈 기업과 B2B 인테리어 제휴 협약을 맺으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