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적 드문 폐공장에서 등에 식은땀 날 정도로 오싹한 극강 '공포체험' 열린다
인적 드문 폐공장에서 등에 식은땀 날 정도로 오싹한 극강 '공포체험' 열린다
입력 2019.06.05 13:23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아오츠카


[인사이트] 김천 기자 = 35도 폭염 더위라도 오들오들 떨릴 오싹한 공포체험이 열린다.


4일 동아오츠카(대표 양동영) 오로나민C는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파주 한 폐공장에서 '호러나민C 올나잇 페스티발'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공포를 테마로 최근 젊은 고객층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방 탈출 게임' 컨셉으로 마련됐다.


행사장에서는 폐공장 투어, 야외 미션 게임을 비롯한 호러 로맨스 헌팅존, 오싹 포토존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새벽까지 진행되는 행사인 만큼 다양한 먹거리와 칵테일, 글램핑 텐트 등도 제공된다.


또한 심야 참가자들의 편안한 이동을 위해 서울 강남과 홍대에서 행사장까지 왕복 셔틀버스가 운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아오츠카


티켓은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티몬과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2만 9,900원이다.


티켓은 350장 한정이기 때문에 참석하고자 하는 이들은 티켓 예매 당일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오츠카 김아련 오로나민C 볼단 담당자는 "이번 행사는 2030세대가 즐기는 '공포'에서 오로나민C 키워드인 '생기'를 더해 기획하게 됐다"면서 "참가자들이 가장 한국적인 공포와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로나민C는 지난 2017년 음료업계 최초로 ‘오로나민C 볼단’이라는 팬클럽을 창단했다. 이번 행사는 팬클럽 '오로나민C 볼단'이 준비한 다섯 번째 테마 행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곤지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