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림동 강간 미수' CCTV 영상 속 30대 남성 긴급 체포
'신림동 강간 미수' CCTV 영상 속 30대 남성 긴급 체포
입력 2019.05.29 10:19

인사이트Twitter 'you_know_twitte'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경찰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이른바 '신림동 강간 미수' 영상 속 30대 남성을 긴급 체포했다.


각종 SNS에 퍼진 이 영상에는 한 남성이 혼자 사는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하는 장면이 담겼다.


29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오전 7시 15분께 A(30) 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자택에서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6시 20분께 관악구 신림동의 한 빌라에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you_know_twitte'


A씨의 범행은 트위터와 유튜브 등을 통해 '신림동 강간 미수 CCTV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되면서 퍼졌다.


공개된 약 1분 24초 분량의 짧은 영상에서 A씨는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집으로 들어가던 여성을 뒤로 바짝 쫓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모르는 여성은 태연하게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다. 1초 차이로 남성이 문고리를 잡기 전에 집에 들어갈 수 있었던 것이었다.


이후 남성은 집 앞에서 1분가량을 서성이며 현관문을 더듬거리는 등 다시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다.


인사이트Twitter 'you_know_twitte'


영상 게시자는 "1초만 늦었어도 정말 큰일 날 뻔했다"라며 "이 남자를 보면 신고해 달라"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했고 급기야 청와대 게시판 '국민 청원'까지 올라왔다.


폐쇄 회로(CC) TV 영상을 토대로 추격에 나선 경찰은 신대방동에 있는 A씨 자택에서 이날 오전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간 미수 혐의를 적용하려면 폭행과 협박이 동반돼야 하는데 영상만으로 이를 확인하긴 어렵다"면서 "우선 주거침입 혐의를 적용해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