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길 잃고 맨발로 걷는 할머니에게 자기 신발 벗어주고 사라진 '천사' 여학생
길 잃고 맨발로 걷는 할머니에게 자기 신발 벗어주고 사라진 '천사' 여학생
입력 2019.05.27 18:58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모르는 사람을 도와주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먼저 손을 내민 따뜻한 마음을 가진 여학생이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27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기도 광주시 탄벌동에 위치한 삼성프라자 앞 사거리에서 한 여학생의 용기 있는 행동을 봤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A씨에 따르면 당시 운전 중이었던 그는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추측되는 할머니를 발견했다.


반대편 차선에서 보기에도 할머니의 상태는 심각했다. 신발도 한쪽만 신고 있었으며 옷에 소변을 본 듯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게다가 할머니는 차도 쪽으로 걸음을 옮겨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것 같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 모습을 보고도 그냥 지나칠 뿐이었다. 


A씨는 할머니를 도와야겠다는 생각에 함께 있던 아이들을 시켜 경찰에 신고한 뒤 차에서 내리기 위해 안전띠를 풀렀다.


그때였다. 한 여학생이 할머니에게 다가왔다. 여학생은 할머니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더니 할머니의 손을 잡고 안전한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충분히 용기 있는 행동을 보여준 여학생이지만 이어진 그의 행동은 "대한민국의 미래는 아직 밝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 여학생은 자기가 신고 있던 신발을 벗어 할머니에게 신겨준 뒤 맨발로 할머니 손을 잡고 다시 걸어 나왔다. 할머니의 집을 찾아주려는 것으로 보였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아이들과 저에게 행복하고 따뜻한 감동을 준 저 여학생에게 감사하고 싶다"며 여학생과 할머니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만 보아도 여학생의 따뜻한 마음씨가 느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역시 "저 학생 정말 잘됐으면 좋겠다", "마음이 너무 예쁜 학생이다" 등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 여학생의 용기 있는 행동. 


작은 이 행동은 자기 일이 아니면 선뜻 나서기 힘든 요즘 시대에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