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황교안 "문 대통령, '진짜 독재자의 후예' 김정은에게 말 못 하니 '북한 대변인' 소리 듣는 것"
황교안 "문 대통령, '진짜 독재자의 후예' 김정은에게 말 못 하니 '북한 대변인' 소리 듣는 것"
입력 2019.05.21 18:14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정부 투쟁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또 한 번 북한의 대변인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1일 황 대표는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찾아 "진짜 독재자에게 한마디 말도 못 하니까 문 대통령이 (북한의) 대변인 짓이나 한다는 지적을 듣는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정부의 대북정책을 총체적으로 비판했다. 정부가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안보는 돌아보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최근 북한의 잇단 도발에도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는 점에 집중했다.


인사이트뉴스1


황 대표는 "북한이 쏜 미사일을 미사일이라고 말도 못 하는 정부"라며 "발사체라고 한다. 새총을 쏜 것도, 돌팔매질을 하는 것도 아닌데 발사체가 말이 되는가"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지난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두고 정면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 정부가 우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 아니냐"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에게나 독재자라고 말하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민주화운동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의 발언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각종 왜곡과 망언을 일삼은 의원을 징계하지 못한 한국당을 겨냥한 것이라는 풀이가 많았다.


황 대표는 현재 전국을 순회하며 대정부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광주를 비롯한 호남선과 제주 등을 방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