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청와대 "북한 식량 지원은 '안보'와 관계없이 '동포'라서 하는 거다"
청와대 "북한 식량 지원은 '안보'와 관계없이 '동포'라서 하는 거다"
입력 2019.05.17 17:2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는 것은 '안보'와 관계없는 일이다. 어떻게 추진할지 구체적 방안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


며칠 전 북한이 발사체를 쐈고, 주한미군 측에서는 그것을 '탄도미사일'로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청와대의 '대북 식량 지원' 방침은 흔들림이 없다.


17일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조만간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 계획을 국민들께 밝히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이 브리핑에서 직접 언급한 것으로 보아 대북 식량 지원 시기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 기자는 정 실장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대북 식량 지원 타당성을 떨어뜨리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정 실장은 "식량 문제는 안보와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이뤄져야 한다. 특히 같은 동포라는 점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즉 미사일을 쏜 것은 쏜 거고,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지원하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견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공개적 발언은 대통령의 뜻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정 실장은 "정부는 현재 확정한 대북 식량 지원 원칙을 어떻게 추진할지 다양하게 논의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국민들께 소상히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 실장은 주한미군이 최근 발사된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주한미군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발사체가 무엇인지는 양국 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면서 "아직 분석이 끝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