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냉면 먹을 바엔 국밥 두 그릇 먹지"···폭염 앞두고 '1만 4천원'까지 오른 냉면 가격
"냉면 먹을 바엔 국밥 두 그릇 먹지"···폭염 앞두고 '1만 4천원'까지 오른 냉면 가격
입력 2019.05.16 10:13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서울 시내 유명 '냉면 맛집'들이 물냉면과 비빔냉면 등 주요 품목의 가격을 잇따라 올렸다.


1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천원 인상했다.


이에 따라 각 1만 3천원이던 냉면은 1만 4천원이 됐다.


지난 2011년 초 해당 식당의 냉면 가격이 1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다른 냉면 전문점인 을지로의 B 식당도 냉면 가격을 1만 1천원에서 1만 2천원으로 1천원 올렸다.


서울 강북의 유명 평양냉면 C 식당의 냉면은 1만원에서 2천원 더 올린 1만 2천원을 받고 있다.


송파구 방이동의 D 식당은 평양냉면의 가격을 1만 3천원에서 1만 4천원으로 올렸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1만 7천원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같은 냉면 가격 인상에 대해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다수 등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평양냉면 마니아라는 누리꾼 A씨는 "올해 초 1만 3천원일때도 부담스러웠는데 또다시 가격이 올라 서민이 사 먹기엔 부담스러운 음식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누리꾼 B씨도 "유명 식당들이 너무 배짱 장사를 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표했다.


심지어 누리꾼들은 "6~7천원짜리 국밥을 두 그릇 먹고 말겠다"는 선언(?)에 뜨거운 공감을 내보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각종 식자재와 인건비, 임대료 등이 올라서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리는 것 같다"는 의견도 나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