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방금 막 늠름한 자태로 전역한 '캡틴 코리아' 옥택연
방금 막 늠름한 자태로 전역한 '캡틴 코리아' 옥택연
입력 2019.05.16 09:30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옥택연이 한층 더 훈훈해진 비주얼을 자랑하며 드디어 오늘(16일) 만기 전역했다.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는 아이돌 그룹 2PM 멤버 옥택연의 전역식이 진행됐다.


옥택연은 지난 2017년 9월 4일 입대해 약 20개월간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조교로 군 복무를 해왔다.


입대 전 그는 미국 영주권자였지만 입대를 하기 위해 이를 포기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뿐만 아니라 허리 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자 수술과 치료까지 하며 현역으로 자원입대했다.


그는 군 복무 기간 내내 성실한 생활로 병무청으로부터 '모범 병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긴 군 생활 끝에 드디어 전역한 옥택연은 이전보다 더 늠름해진 자태와 물오른 비주얼을 뽐냈다.


옥택연은 자신을 마중 나온 2PM 멤버 찬성과 만나 다정한 포옹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더불어 그는 자신의 전역을 축하해주기 위해 찾아온 팬들을 위해 커피차를 마련하는 센스까지 발휘했다.


옥택연은 "아직까지 실감이 좀 안 납니다. 내일 아침에 기상나팔을 안 듣고 알람을 듣게 되면 전역이 실감이 날 것 같습니다"라고 전역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옥택연은 전역 후에도 2PM 멤버이자 배우로서 한국과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 각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