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단국대 학생들 '1시간' 동안 기다리게 해놓고 무대 직전 취소 통보한 혁오 밴드
단국대 학생들 '1시간' 동안 기다리게 해놓고 무대 직전 취소 통보한 혁오 밴드
입력 2019.05.16 08:20

인사이트Instagram 'hyukohofficial'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혁오 밴드가 단국대학교 축제 공연 직전 갑작스럽게 취소 통보해 학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 15일 혁오 밴드는 단국대학교 죽전 캠퍼스 '2019 대동제 단락지락'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이날 혁오 밴드는 그룹 '(여자)아이들', 가수 정승환 다음 순서로 무대에 올라 약 1시간 동안 악기를 세팅했다.


그러던 중 오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가 올라와 "혁이가 아파서 무대를 하지 못할 것 같다"며 사과한 뒤 현장을 떠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Instagram 'hyukohofficial'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등에는 해당 소식이 빠르게 퍼졌다.


돌연 취소에 대해 학생들은 "오래 기다렸는데 이렇게 공연을 취소하는 게 어디 있느냐", "직접 사과했어야 한다", "응급실에 실려 간 것도 아니고 심하게 아프다기엔 멤버들이 너무 태평했다" 등의 댓글로 질타했다.


실제 현장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한 학생은 "아무 언급 없이 더 좋은 사운드를 위해 무대를 준비한다더니 '내년에 보자'며 무대를 내려갔다"고 황당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ukohofficial'


일각에서는 오혁의 건강에 우려를 표하며 쾌유를 빌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공연 취소와 관련해 혁오 밴드 측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혁오 밴드는 오늘(16일) 인하대 축제에 참여해 공연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