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디진다 돈가스' 먹고 눈물 글썽이면서도 "맛있다"고 허세 부린 스윙스
'디진다 돈가스' 먹고 눈물 글썽이면서도 "맛있다"고 허세 부린 스윙스
입력 2019.05.15 16:41

인사이트YouTube 'Swings'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매운맛에 일가견이 있는 사람이라면 '디진다 돈가스'를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너무 매워서 아무나 못 먹는 음식으로 유명한 이 돈가스에 래퍼 스윙스가 호기롭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14일 스윙스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디진다 돈까스 먹고 디진다 스윙스 됐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매운 음식의 대표주자로 떠오른 '디진다 돈가스' 먹방에 한창인 스윙스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섹시한 숨소리를 내뱉으며 두툼한 돈가스를 잘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wings'


스윙스는 육즙이 좔좔 흐르는 돈가스를 입에 넣고 음미하기 시작했다.


상상 이상으로 매웠던 탓일까. 스윙스는 표정을 찡그리며 괴로워하더니 곧바로 콜라를 들이켰다.


처음에는 매운 와중에도 "맛있다"며 여유(?)를 부리던 스윙스. 


하지만 입속의 열기는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고, 스윙스는 비련의 남자 주인공으로 빙의해버리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wings'


그는 이마에 손을 얹은 채 콧구멍을 벌렁거리면서 고뇌의 시간을 가지는가 하면, 급기야 방송을 중단하고 화장실로 도망갔다.


연예계 대표 '돈가스 대마왕'이라는 자신의 지위가 처참히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이를 무마하고(?) 싶었는지 스윙스는 영상 말미에 돈가스 맛은 좋았다며 또 한 번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스윙스는 지난 2월 유튜버로 데뷔했다. 현재 그는 2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YouTube 'Swing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