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편 도망 안 가요"···유인석 구속영장 기각 위해 '자필 탄원서' 쓴 박한별
"남편 도망 안 가요"···유인석 구속영장 기각 위해 '자필 탄원서' 쓴 박한별
입력 2019.05.15 14:52

인사이트MBC '슬플 때 사랑한다'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박한별이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을 위해 탄원서를 제출했다.


15일 한 매체는 배우 박한별이 지난 14일 변호인을 통해 유인석의 영장실질심사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한별의 탄원서는 A4용지 총 3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로, 유인석의 불구속을 요청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박한별은 탄원서에서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외에도 유인석이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다는 사실과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이 탄원서에 기재됐다고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에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개인 사정이기 때문에 회사에서도 알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유인석은 승리와 함께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성매매 알선 혐의)와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재판부는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한편 박한별은 남편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지자 "모든 논란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심정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