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지금 보면 좀비 같다"···7년 전 클럽에서 '인싸'들만 췄다는 '잉여춤'
"지금 보면 좀비 같다"···7년 전 클럽에서 '인싸'들만 췄다는 '잉여춤'
입력 2019.05.15 12:03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지금으로부터 약 7년 전, 홍대 클럽 일대를 휩쓸었던 춤이 있다.


하지만 추고 싶다는 의지 하나만으로는 아무나 시도할 수 없었다는 그 춤.


타고난 '인싸력'과 '댄스 실력'이 있어야 출 수 있던 이 춤의 이름은 바로 '잉여춤'이다.


잉여춤의 모습은 다소 기괴하다. 처음에는 음악에 맞춰 가볍게 몸을 흔들다가 절정에 다다르는 순간, 머리와 팔다리를 크게 휘젓는다.


잉여춤은 특유의 무릎 바운스를 통해 상체를 뒤로 꺾는 것이 포인트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몸이 요란 법석하게 움직이는 것이 마치 무언가에 홀린 좀비 같기도 하다.


봐도 봐도 믿기지 않겠지만 이 춤은 실제로 2012년경 크게 유행해 지상파 방송에 등장하기도 했다.


당시에는 라인, 크록하, 셔플, 콩콩이 등 클럽댄스의 계보를 잇는 댄스 중 하나로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유행하던 시기에도 호불호가 크게 갈렸고 인싸 중의 인싸만 출 수 있는 춤이었다.


이를 다시 접하게 된 누리꾼들은 "난 저때도 이해가 안 갔다", "발작 일으키는 것 같아 무섭다", "이게 왜 유행했지"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시 봐도 난해한 잉여춤, 그때 그 시절을 추억하며 오랜만에 친구들과 한번 따라 해보는 것은 어떨까.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