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샘, 신세계아이앤씨와 손잡고 '홈 IoT' 본격 진출 나선다
한샘, 신세계아이앤씨와 손잡고 '홈 IoT' 본격 진출 나선다
입력 2019.05.14 18:37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샘


신세계아이앤씨 통해 '구글 디바이스' 공급 받아출시 상품은 한샘 및 신세계그룹 유통망에서 판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샘이 신세계아이앤씨와 함께 홈 IoT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14일 한샘은 신세계아이앤씨와 서울 상암동 한샘사옥 2층에서 홈 IoT 관련 상품 및 서비스의 공동개발과 기술지원, 교육과 마케팅 등의 긴밀한 협조 등의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그룹의 IT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구글 홈, 크롬캐스트 등 구글 디바이스 상품의 국내 단독 총판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한샘은 국내 인테리어 가구사 중 유일하게 구글의 인공지능 기술을 홈 IoT 상품에 접목 할 수 있게 됐다.


또 신세계 그룹의 유통채널을 비롯, 한샘 주요 직매장 및 대리점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통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샘


이에 따라 평소에는 거울처럼 쓸 수 있는 '미러TV'와 부엌 수납장에 들어가는 '빌트인TV' 두 가지 제품이 오는 6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이 제품들은 음성으로 작동이 가능 할 뿐 아니라 침실과 주방 등에서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컨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향후 양사는 본격적인 협력 관계를 통해 홈 IoT 시장의 혁신을 선도할 새로운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고학봉 신세계아이앤씨 밸류서비스사업부 상무는 "이번 제휴로 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홈 구현을 통해 주거 공간의 혁신을 이룰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IoT, AI 등 다양한 IT 기술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홈 IoT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식 한샘 사장은 "공간의 혁신을 선도하는 한샘과 IT 혁신을 선도하는 신세계아이앤씨의 이번 협력이 고객들의 생활 공간과 라이프스타일의 긍정적인 변화와 혁신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