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15일) 버스 '총파업' 앞두고 경기도 버스 요금 '최대 400원' 인상 확정
내일(15일) 버스 '총파업' 앞두고 경기도 버스 요금 '최대 400원' 인상 확정
입력 2019.05.14 17:0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버스 파업을 앞두고 있고 주 52시간제 정책이나 버스 안전 운행 등이 중요한 문제인데 해결 방법이 마땅치 않다"고 전했다.


이어 이 지사는 "현재 상태로 가면 대규모 감차 등으로 인해 큰 교통 불편이 예상된다"며 경기도 내 시내버스와 직행좌석버스 요금을 각각 200원, 400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사진=인사이트


인상 시기는 올해 9월께로 잠정 결정됐다. 이와 함께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가 논의했고 경기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장관은 "충청남·북과 세종, 경남 등 다른 지역도 연내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의 현행 버스 요금은 1,250원~2,400원으로 400원 인상될 경우 1,650원~2,800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