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15일) 출·퇴근길 대란 예상"...버스 총파업 D-1, 노사 협상 막판 돌입한다
"내일(15일) 출·퇴근길 대란 예상"...버스 총파업 D-1, 노사 협상 막판 돌입한다
입력 2019.05.14 06:56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서울과 경기 등 전국의 버스 노사가 마지막 협상을 벌이게 됐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등 전국의 버스 노사는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오늘(14일) 마지막 협상을 가진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시 버스노조는 다른 10개 시·도 노조와 함께 버스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오늘 자정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내일(15일) 오전 4시 첫차부터 사실상 버스는 운행이 중단된다.


노조의 조합원은 총 1만7000여명, 운행 버스는 7400여대로 파업에 돌입하면 서울 대중교통은 비상 상황에 놓인다.


시는 버스 운행이 멈추는 것을 막기 위해 합리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합의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현재 노조는 임금 5.98% 인상·주5일 근무 확립·정년 연장(61→63세)·학자금복지기금 지급 기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 중 '임금 인상률'은 가장 큰 쟁점이다.


서울시는 여러 경제여건을 고려하면 노사 측이 제안하는 5%는커녕 지난해 인상률인 3.7% 수준도 다소 과하다는 판단을 내놓고 있다.


버스 파업은 시민 불편이 가중되는 만큼 파업 직전 극적 타결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