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나경원의 '달창' 발언 이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작심하고 내놓은 쓴소리
나경원의 '달창' 발언 이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작심하고 내놓은 쓴소리
입력 2019.05.13 18:5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와 타협을 잊은 정치권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했다.


13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정치권이 촛불혁명을 전후로 바뀐 게 전혀 없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입법 과제가 산적해 있는데도 여야 간 대립으로 국회가 공전하고 있는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는 주로 원외에서 대여 투쟁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하는 내용이었다. 최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을 지적하는 듯한 발언도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정치권이 막말로 얼룩질수록 국민의 정치 혐오를 부추긴다"며 "막말과 고성만 지르는 모습으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의 신뢰조차 회복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품격 있는 정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담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복원을 통해 한국당의 등원을 촉구했다.


현재 한국당은 선거제와 사법제의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데 반대하며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담 역시 일대일 회동을 역제안하며 거절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국회가 계속 공전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될 뿐"이라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희망을 안겨주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북 정책에 대한 야권의 공세를 그대로 되받기도 했다. 정치권이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려야 한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이상, 민족의 염원,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는 데 여와 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