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미사일 발사했는데도 식량 주겠다는 문재인 정부에 "생색내지 말라"며 비난한 북한
미사일 발사했는데도 식량 주겠다는 문재인 정부에 "생색내지 말라"며 비난한 북한
입력 2019.05.13 16:15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히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첫 반응이 나왔다.


지난 12일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문 대통령의 인도적 지원 입장에 대해 "주변 환경에 얽매여 남북 선언 이행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뒷전으로 밀어놓고 인도주의니 하며 공허한 말치레와 생색내기나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들은 "이 같은 말치레와 생색내기는 남북 관계의 새 역사를 써나가려는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우롱"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World Food Programme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해당 매체가 대북 식량지원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정황상 식량지원이 거론되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비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매체는 "우리 겨레의 요구와는 너무도 거리가 먼 몇 건의 인도주의 협력 사업을 놓고 마치 남북 관계의 큰 전진이나 이룩될 것처럼 호들갑을 피우는 것은 민심에 대한 기만이며 동족에 대한 예의와 도리도 없는 행위"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또한 남북 관계 발전에 관심이 있다면 남북선언 이행에 적극 달라붙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북한 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도 "개성공업지구 재가동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다"라며 "남북선언을 이행하려는 원칙적인 입장과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연이은 북한의 비판에도 문재인 정부는 "인도적 식량과 약품 지원은 계속 추진할 사안이다"라며 확고한 입장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