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상 쓰고 말 끊어 무례 vs 할 말 다 해 속 시원"···문재인 대통령 대담 후 누리꾼 반응
"인상 쓰고 말 끊어 무례 vs 할 말 다 해 속 시원"···문재인 대통령 대담 후 누리꾼 반응
입력 2019.05.10 08:41

인사이트KBS1 '대통령에게 묻는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의 대통령 대담 태도가 구설수에 휩싸였다.


지난 9일 KBS1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는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문재인 대통령과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가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의 대담은 지난 2년간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중심으로 진행됐다.


송현정 기자는 "지금까지 청와대의 인사와 검증 분야에 만족스럽냐. 국민들은 상당히 낮은 점수를 주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인사에 대해 물었다.


인사이트KBS1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인사 실패, 인사 참사라는 표현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청와대 검증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부분도 때때로 있었다고 인정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사 검증을 강화하겠다면서도 "청와대에서 흠결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발탁하려는 것은 그분의 능력이나 실력을 평가해서 발탁하고 싶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 순간 송 기자는 "그런데 그 부분에 대해선 제대로 된 설명이 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의 말을 끊었다.


해당 장면 이외에도 송 기자는 대담을 진행하면서 여러 차례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끊었으며 인상을 찌푸린 채 바라보기도 했다.


인사이트KBS1 '대통령에게 묻는다'


또한 야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할 때 사용하는 '독재자'라는 단어를 언급하기도 했다.


대담 이후 KBS 홈페이지 내 시청자 게시판에는 수천 개의 글이 게시됐다.


대부분의 의견은 "예의가 없다", "인간 대 인간으로서 말 자르기는 너무 무례하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이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인터뷰의 정석이었다", "대통령이라고 쩔쩔매지 않고 할 말 다 했다" 등 속이 후련하다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YouTube 'KBS News'

댓글